페이스북 좋아요 클릭하고 픽스 프라임 넥밴드 이어폰 받자!

앱스토리 매거진 서브메뉴와 해당 메뉴에 대한 컨텐츠

it뉴스 내용과 배너

갤럭시S10, 지문센서와 카메라 안보이게 숨기나?

기사 입력시간 : | 김지연 기자

가장 객관적이고 투명한 it 매체 앱스토리

삼성전자의 차세대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10(가칭)’에 대한 흥미로운 소식이 들려왔다. 그간 알려진 바로는 지문인식 디스플레이나 펜타 카메라가 적용된다는 내용 정도였지만, 이 내용이 좀 더 구체화되고 보다 새로워졌다. 최근 외신을 통해 공개된 갤럭시S10의 변화를 디자인, 카메라, 그리고 디스플레이, 크게 세 가지 측면으로 나눠서 살펴본다.

 

 

노치 채용? 아니면 완전한 베젤리스?


 

 

▲오포 F9에 적용된 물방울 모양의 노치

 

최근 IT 유력 매체인 ‘렛츠고디지털’이 갤럭시S10에 대한 콘셉트 디자인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삼성이 출원한 특허를 근거로, 갤럭시S10에는 물방울 모양의 노치가 적용될 것이라는 보도였다. 실제로 아이폰X이 처음으로 노치 디자인을 채택한 이후, 수많은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자사 플래그십부터 중저가 라인업할 것 없이 노치 디자인을 적용해 왔다. 그중 오포의 경우 보급형 스마트폰인 F9에 물방울 모양의 노치를 적용한 바 있는데, 화면을 더 넓게 활용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나름 긍정적이라 볼 수 있었다.

 

렛츠고디지털이 공개한 물방울 노치의 갤럭시S10

 

다만 갤럭시S10에는 물방울 노치보다는 우리가 지금껏 보지 못했던 ‘완전한 베젤리스’를 구현할 것이라는 관측이 더 지배적이다. 좌우 베젤이야 이미 엣지 부분까지도 스크린으로 활용해왔던 삼성이었기에 그리 놀랍지 않지만, 상하 베젤을 거의 남기지 않고 디스플레이로 꽉꽉 채운 모습이 인상적이다. 특히 불가피하게 노치를 탄생시킨 전면 카메라와 각종 센서를 노치 형태가 아닌 디스플레이 위에 얹어놓은 듯한 형태가 눈에 띈다.

 

디스플레이로 꽉 찬 모습

 

 



카메라도 디스플레이 안으로 쏙

 

전면 듀얼 카메라가 디스플레이의 일부가 됐다

 

갤럭시S10에 펜타 카메라가 탑재될 것이라는 이야기는 이미 많이 나온 바 있다. 후면에는 트리플 카메라, 전면에는 듀얼 카메라가 탑재돼 최근 LG에서 출시된 V40 씽큐와 똑같은 형태일 것이라는 예상이 주를 이루고 있다. 실제로 갤럭시S10의 디자인이나 주요 성능 면에서는 매체 별로 주장하는 바가 상이한 편인데, 펜타 카메라가 탑재될 것이라는 전망에는 이견이 별로 없다.

 

언더 패널 센서 형태를 취한 갤럭시S10

 

그러나 한 가지 독특한 점은 갤럭시S10에 노치가 아니라 완전한 베젤리스를 적용하게 됐을 때, 즉 전면을 디스플레이로만 구현했을 때 전면 카메라가 바로 이 디스플레이의 일부분이 된다는 점이다. 최근 삼성전자가 중국에서 개최한 기술 설명회에서 언급한 바에 의하면 전면 카메라가 디스플레이의 일부분이 되는 것이 아니라 평소에는 전면 카메라나 각종 센서가 디스플레이의 아래, 즉 ‘언더 패널 센서(UPS)’ 형태로 숨어 있게 된다는 의미다. 전면 카메라나 센서를 사용할 때만 디스플레이를 투과하는 방식이다. 갤럭시S10이 이러한 형태로 출시된다면 완전한 베젤리스는 물론이고 방수 성능 면에서나 각종 디자인 혁신 측면에서도 상당히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혁신을 디스플레이에서 찾다

 

외신을 통해 유출된 삼성전자가 개최한 기술 설명회

 

가장 최근 갤럭시S10에 대해 공개된 보도에 따르면 모든 혁신은 바로 디스플레이에 있다. 삼성이 직접 설명회를 통해 소개한 내용들을 기반으로 한 보도이기에 더욱 신뢰가 간다. 사실 노치 없는 스마트폰을 구현하기 위해 언더 패널 센서를 도입한 것도 모자라, 말로만 듣던 지문인식 센서는 물론이고 햅틱 기술, 심지어는 스피커 기능까지 해내는 디스플레이로 거듭난 모양이다.  

 

 

지문인식 센서가 적용된 디스플레이 콘셉트 디자인

 

일단 지문인식 센서가 탑재된 디스플레이라는 이야기는 이미 많은 외신을 통해 보도된 바 있다. 일부에서는 디스플레이 내장형 지문인식 센서라고도 하는데, 조만간 정식 명칭이 나오지 않을까 싶다. 중요한 건 이 디스플레이는 초음파를 이용한 3D 매핑을 통해 지문을 채취하기 때문에 정확도는 걱정할 필요가 없다. 햅틱 기술은 애플이 선보인 ‘3D 터치’ 기능이라고 보면 되는데, 이를 통해 갤럭시S10에서도 좀 더 확장된 기능이 등장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마지막으로 스피커 기능이라니, 조금 의아할 수 있겠다. 정확하게는 ‘Sound On Display’, 즉 SOD 기술이라 하며, 이 기술은 디스플레이 전체가 진동 스피커 역할을 하는 기능으로, 스피커가 후면에 있어도 디스플레이를 통해 소리를 전달해 기존보다 크고 웅장한 소리를 발산한다.

 

 



2019년 상반기가 기대된다

 

일단 삼성전자는 2019년 상반기를 목표로 갤럭시S10을 개발 중이고, 더불어 폴더블 스마트폰인 ‘갤럭시X(가칭)’ 또한 같은 시기를 보고 있다. 실제로 두 제품 모두 지금까지 추측되고, 예상되고, 언급된 대로만 나온다면 ‘혁신’과 ‘혁신’이라고밖에 할 수 없다. 어쨌든 2019년 상반기에는 지금껏 보지 못했던 새로운 스마트폰의 등장을 기대해봐도 좋을 것 같다.   

 

 
가성비 좋은 무선 이어폰 리뷰 '픽스 원터치 뮤직 블루투스 이어폰'

 
갤럭시노트9 VS LG G7 ThinQ (씽큐), 카메라 성능 뭐가 좋을까?

성능 좋은 무선 물걸레 청소기 리뷰, '마미봇 물걸레 로봇청소기'


글 : 김지연 기자 press@appstory.co.kr

sns 공유하기 버튼

최신 IT 정보가 궁금하시면 CLICK

    오늘의 HOT 뉴스, 이거 보셨어요?

      많이 본 리뷰기사

        오늘의 동영상 기사

          앱스토리몰 친절 톡 [채팅 상담] 상담하실 분야를 선택해주세요. 전문 상담원이 친절히 답변 드리겠습니다.

          앱스토리몰 회원 여부 체크 모달창

          친절톡 상담원이 접속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