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좋아요 클릭하고 픽스 프라임 넥밴드 이어폰 받자!

앱스토리 매거진 서브메뉴와 해당 메뉴에 대한 컨텐츠

it뉴스 내용과 배너

점차 선명해지는 아이폰8

기사 입력시간 : | 정인성 기자

가장 객관적이고 투명한 it 매체 앱스토리

최근 여러 가지 이슈가 있었지만 상반기 최대의 화제작인 갤럭시S8이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하며, 시장에서는 하반기에 출시 예정인 아이폰 차기작에 대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물론 이 시기에는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8이 출시되기는 하지만, 올해는 아이폰 출시 10주년이 되는 해라서 더욱 특화된 모델로 출시될 것이라는, 소비자와 업계의 기대치가 더욱 높아지고 있다. 이와 연관되어서 다양한 루머 기사가 보도되고 있는데, 이번에는 그동안 널리 알려진 내용 이외에 최근 시장에서 알려진 소식 몇 가지를 소개해 보고자 한다.

 

 

세로 형태의 카메라 배치


 

아이폰 차기작에 VR과 AR 관련 기능이 탑재될 것이라는 소식이 기정사실화되면서 카메라 배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와 더불어 대다수의 사람들은 기존과 같이 가로 배열로 카메라가 2개 배치될 것으로 판단했는데, 최근 유출된 도면과 케이스를 보면 세로 형태의 듀얼 카메라가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사유로는 VR과 AR 기능의 구현을 최적화 시키기 위한 배열의 변화라는 주장과 갤럭시S8에 적용된 것처럼 얼굴 인식 기능을 도입하기 위한 배열이라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는데, 실제 사유를 확인하는 데는 아직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판단된다. 과연 아이폰 출시 10주년을 맞이하여 출시되는 차기작에서 애플이 카메라에 어떤 변화를 줄 것인지 앞으로 관심 있게 지켜봐야 하는 요소다.

 





후면에 지문 센서 탑재

 

이미 여러 번 언론에서 거론됐던 것처럼 아이폰 차기작에는 아몰레드 디스플레이의 탑재가 확실한 것으로 보인다. 이와 동시에 관심을 끄는 부분이 바로 지문 센서의 탑재 위치인데 최근 유출된 설계도와 이미지를 보면 후면으로 탑재될 것으로 보인다. 이는 베젤리스 디자인을 적용하면서 지문 센서를 후면으로 옮긴 갤럭시S8과 동일한 케이스다. 

 

 

다만 위치가 카메라 옆에 적용한 갤럭시S8과 다르게 후면 정중앙에 배치한 것으로 확인되는데, 실제 케이스를 적용할 경우 지문 센서의 사용이 불편하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아직 배치 위치에 대해서는 주장이 나뉘고 있다. 실제 신제품을 출시할 때마다 소비자 사용의 편리성을 강조한 애플이기 때문에 어떤 선택을 할지는 미지수라고 판단할 수 있다.

 

 

3가지 종류의 모델 출시


 

그동안 아이폰의 출시 패턴을 보면 아이폰 기본 시리즈 출시 후 그 이듬해 S 시리즈를 출시하는 패턴에서 큰 변화를 준 적이 없다. 특이하게 아이폰SE라는 모델을 선보이기는 했지만 이는 기존 시리즈에서 벗어나는 중저가 라인업이기 때문에 예외라고 판단한다면, 금년 하반기에 출시되는 차기작은 아이폰7S와 아이폰7S 플러스가 유력하다.

 


하지만 아이폰 출시 10주년을 맞이하여 올해는 3가지 모델을 출시할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정상적으로 출시되는 아이폰7S, 아이폰7S PLUS는 기본으로 출시되고, 10주년 기념작인 모델이 아이폰8 또는 아이폰X로 출시될 것이라는 소식이다. 이는 올해 애플의 CEO 팀 쿡이 사내 게시판을 통해 아이폰 10주년에 의미를 부여했다는 점에서 신빙성 있는 소식이라는 주장이 꾸준하게 퍼지고 있다.

 

 

아이폰의 상징 홈 버튼의 삭제


 

초기 아이폰 출시부터 최신작인 아이폰7 시리즈까지 변화가 없이 유지하면서 아이폰의 상징으로 불리던 홈 버튼이 사라질 것으로 보인다. 기존 물리적 버튼에서 터치 ID 센서를 적용하면서도 홈 버튼을 계속 유지해 왔지만, 이미 경쟁사인 삼성전자의 갤럭시S8 역시 베젤리스 디자인을 적용하며 그동안 꾸준하게 적용하던 물리적 홈버튼 기능을 삭제하면서, 차기 아이폰에도 홈 버튼이 사라질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되었다. 

 

 

특히 최근 출시되는 프리미엄 스마트폰인 베젤리스 디자인을 적용하면서 애플 역시 같은 흐름을 따라올 것이라는 주장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는데, 최근 유출된 사진이 이런 주장을 뒷받침하고 있다. 이런 변화를 통해 차기 아이폰 역시 디스플레이가 전면 화면을 덮을 것으로 판단되는데, 과연 이와 같은 루머의 신빙성 여부와 이 루머가 사실일 경우 전면 터치 ID 센서를 어떻게 변경할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두 개의 배터리 채용


 

차기 아이폰에 대한 루머 중 기정사실화되고 있는 부분이 바로 무선 충전 기능의 탑재다. 이미 관련된 특허 출원이 확인된 만큼 이는 확실한 것으로 보이는데, 이와 연관하여 두 개의 배터리를 채용할 것이라는 주장이 최근 제기되고 있다.

 

 

이를 뒷받침하는 자료로 얼마 전 온라인에서 공개된 추정 설계도를 제시하는데, 이에 따르면 아이폰 차기작은 배터리가 세로와 가로 형태의 2개가 탑재되며, 이 중 하나는 무선 충전을 위한 배터리인 것으로 보인다는 주장이다. 하지만 작년 갤럭시노트7의 발화 사태를 계기로 배터리 안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배터리를 두 개 채용할 경우 실제 부피에 대한 부담이 크기 때문에 애플에서 과연 이런 선택을 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반론도 제기되고 있다.

 


글 : 정인성 기자 press@appstory.co.kr

'좋아요'를 누르시면 제일 빠른 IT소식을 전달해 드립니다.

  • 카카오톡

앱스토리몰 친절 톡 [채팅 상담] 상담하실 분야를 선택해주세요. 전문 상담원이 친절히 답변 드리겠습니다.

앱스토리몰 회원 여부 체크 모달창

친절톡 상담원이 접속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