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좋아요 클릭하고 픽스 프라임 넥밴드 이어폰 받자!

앱스토리 매거진 포커스 메뉴에 대한 컨텐츠

뉴스 내용과 배너

출시 임박한 폴더블 스마트폰, 누가 최초일까?

기사 입력시간 : | 이희주 기자

가장 객관적이고 투명한 it 매체 앱스토리

마침내 접는 스마트폰, 즉 폴더블 스마트폰을 오는 2019년 상반기에 만나볼 수 있게 될 전망이다. 그동안 진정한 폴더블 스마트폰이 아닌 기술들이 폴더블 스마트폰으로 분해 대중을 혼란시켜왔었지만, 이제는 드디어 폴더블 스마트폰에 관한 전망이 속속 구체화되고 있는 양상이다. 특히 최근 월스트리트저널이 보도한 삼성전자의 폴더블 스마트폰 출시 소식은 꽤나 신빙성을 띠고 있어 그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우리는 내년에 ‘진짜’ 폴더블 스마트폰을 만나볼 수 있게 되는 걸까.

 

 

갤럭시X, 삼성의 최초 폴더블폰 될까

갤럭시X 콘셉트 디자인

 

월스트리트저널의 보도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현재 2019년 출시를 목표로 폴더블 스마트폰을 개발하고 있으며, 코드네임은 ‘위너’인 것으로 확인된다. 실제 제품명은 ‘갤럭시X’가 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가칭이긴 하나, 갤럭시X는 현재 프로토타입이 개발된 상태인 것으로 전해진다.

 

갤럭시X 콘셉트 디자인

 

갤럭시X는 오는 MWC 2019에서 공개될 것으로 보는 시각이 우세하다. 실제로 삼성전자가 폴더블 스마트폰을 MWC에서 출시할 것이라는 희망을 내비친 바 있어, 시기로 보나 분위기로 보나 이러한 시각은 상당한 신빙성을 가진다. 

 

갤럭시X 콘셉트 디자인

 

폴더블 스마트폰은 그간 우리가 상상할 수 있는 스마트폰의 한계를 넘어선 기술이기 때문에, 디자인 측면에서 굉장히 다양한 추측들이 오가고 있다. 기존 스마트폰 크기에서 폴더블을 적용해 훨씬 더 작은 스마트폰이 될 것이냐, 아니면 태블릿 크기의 스마트폰이 기존 스마트폰 정도 크기로 휴대할 수 있게 될 것이냐 등도 앞으로 출시될 폴더블 스마트폰에게 중요한 기준이 될 공산이 크다. 이번 삼성전자의 폴더블 스마트폰은 위아래로 접는 디자인으로, 약 7.4인치의 디스플레이를 탑재할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출시되는 대화면 스마트폰에 비해서는 크지만, 휴대할 때는 훨씬 콤팩트해진다는 의미다.   

 

 



삼성 폴더블폰이 최초?

 

레노버가 공개한 폴더블 스마트폰 디자인

 

그렇다면 이번에 삼성이 공개할 폴더블 스마트폰이 최초의 폴더블 스마트폰이 되는 걸까? 사실 프로토타입 기준으로 보면 레노버나 오포가 삼성전자보다 먼저 폴더블 스마트폰을 공개한 바 있고, 실제로 ZTE의 엑손M의 경우 폴더블 스마트폰을 출시까지 했으니 엄밀히 따지면 삼성의 폴더블 스마트폰을 최초 폴더블 스마트폰이라 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 물론 레노버나 오포가 삼성보다 먼저 폴더블 스마트폰을 출시하지 않는 이상 최초가 아니고, 엑손M도 디스플레이가 접히는 제품이 아니라 두 개의 디스플레이를 힌지로 연결한 정도이다 보니 최초 폴더블 스마트폰이라기엔 무리가 있다. 

 

ZTE 엑손M

 

결국 진정한 폴더블 스마트폰은 아직 출시되지 않았다고 보는 것이 맞다. 그래서 이번 월스트리트저널의 보도가 삼성에게는 기회가 될 수도, 부담이 될 수도 있다. 어쨌든 폴더블 스마트폰에 관한 이야기가 나올 때마다 늘 거론되는 유력 업체로 손꼽혀온 삼성인 만큼, 내년 상반기에는 진짜 삼성의 폴더블 스마트폰을 만나볼 수 있지 않겠냐는 이야기가 나올 수밖에 없다. 

 

 

삼성을 위협하는 큰 산, 화웨이

한편 폴더블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의 영향력은 어느 정도를 차지하게 될까. 보도대로 MWC 2019에서 갤럭시X가 공개된다면, 우리는 내년 2월에는 폴더블 스마트폰을 만나볼 수 있게 되는 것임과 동시에 삼성은 진정한 폴더플 스마트폰을 최초로 출시한 제조사라는 타이틀까지 얻게 된다. 


화웨이의 폴더블 스마트폰 콘셉트 디자인

 

문제는 화웨이가 올 11월에 폴더블 스마트폰을 공개할 것이라는 루머가 돌고 있다는 점이다. 심지어 최근에 화웨이가 화웨이 상하이R&D센터 CTO를 중심으로 폴더블 관련 기술을 보유한 부품 및 소재 기업과 비밀유지협약서를 체결했다는 꽤나 구체적인 정황이 거론되고 있다. 현재 화웨이는 LG디스플레이 혹은 BOE와 손을 잡고 8인치 폴더블 스마트폰을 개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는데, 삼성보다 더 먼저 폴더블 스마트폰을 출시함으로써 세계 최초라는 타이틀을 거머쥐겠다는 결의가 그 어느 때보다도 강하다. 

 

완성도에 집중하겠다는 삼성의 입장

 

반면 삼성의 경우 세계 최초라는 타이틀도 좋지만 제품의 완성도에 좀 더 집중하겠다는 입장이다. 아직 폴더블 디스플레이 기술이 검증되지 않은 상태에서 섣불리 최초라는 타이틀을 얻기 위해 경거망동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삼성은 폴더블 스마트폰의 나름 구체적인 프로토타입까지 개발된 마당에 역사에 남을 수 있는 타이틀을 놓친다면, 폴더블 스마트폰 시장에서 선도 업체라는 상징적인 이미지까지 놓치게 되는 수가 있다. 삼성이 마냥 완성도에만 집중해서는 안 된다는 말이다.

 

 



유수 기업들이 폴더블폰에 집중하는 이유

유수의 기업들이 왜 폴더블 스마트폰에 집중하는 걸까?

 

현재 스마트폰 시장을 돌이켜 보면, 디자인 면에서는 물론이고 기능 면에서나 너무나도 상향 평준화가 된 상태다. 중저가 스마트폰이 프리미엄 스마트폰 수준에 달하게 된 것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프리미엄 스마트폰이라 출시되는 제품들에서 혁신이라 할 만한 기술을 아무리 탑재했다 하더라도 대중들의 눈은 이미 높아질대로 높아지기도 했다. 현재 시장을 휘어잡고 있지만, 어느새 스마트폰 시장은 한계에 부딪힌 것이다. 

 

폴더블 스마트폰 시장이 열리면 제조사들은 다양한 기술을 시도해볼 수 있다

 

그래서 또 다른 ‘제2의 스마트폰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너도나도 폴더블 스마트폰에 뛰어드는 것이다. 폴더블 스마트폰 시대가 열리게 되면, 제조사들은 디자인적으로 다양한 시도를 해볼 수 있기 때문에 소비자 입장에서도 굉장한 희소식이다. 또한 폴더블 스마트폰 형태를 취함으로써 얻게 되는 다양한 부가적인 기술들까지 기대해볼 수 있다. 

 

폴더블 스마트폰은 휴대성이 가장 큰 장점이다

 

무엇보다 폴더블 스마트폰이 등장하는 근본적인 이유는 바로 간편한 휴대성으로부터 오는 편의성 때문이다. 지금까지 공개된 각 제조사들의 폴더블 스마트폰의 콘셉트 디자인을 살펴보면, 대부분 인폴딩 혹은 아웃폴딩으로 단 한 번만 디스플레이를 접을 수 있다. 그러나 조금만 지나면 두 번은 물론이고 무제한으로 디스플레이를 접을 수 있게 될 것이다. 나중에는 종이 구기듯 구겨지는 디스플레이까지 나올 수 있지 않을까. 이처럼 소비자 입장에서도 상상의 나래를 마음껏 펼칠 수 있는 것이 바로 폴더블 스마트폰이다.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폴더블 스마트폰에 집중하지 않을 수가 없는 것이다.  

 

 

 

나만 몰랐던 카카오톡의 놀라운 기능

 

 


 

노트북도 고속 충전되는 휴대용 대용량 보조배터리 '에너플렉스 북클렛 C100' 충전기 리뷰

 

차량용 핸드폰 거치대&무선 충전기 '픽스 원터치 마운트 퀵' 리얼 테스트

 

 


글 : 이희주 기자 press@appstory.co.kr

sns 공유하기 버튼

최신 IT 정보가 궁금하시면 CLICK

    오늘의 HOT 뉴스, 이거 보셨어요?

      많이 본 리뷰기사

        오늘의 동영상 기사

          앱스토리몰 친절 톡 [채팅 상담] 상담하실 분야를 선택해주세요. 전문 상담원이 친절히 답변 드리겠습니다.

          앱스토리몰 회원 여부 체크 모달창

          친절톡 상담원이 접속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