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좋아요 클릭하고 픽스 프라임 넥밴드 이어폰 받자!

앱스토리 매거진 리뷰 메뉴에 대한 컨텐츠

리뷰 내용과 배너

전동 킥보드의 끝판왕 존바이시클 타보니

기사 입력시간 : | 원수연 기자

가장 객관적이고 투명한 it 매체 앱스토리

예전에는 자동차나 오토바이 이외의 개인이동수단은 거의 자전거가 유일했다. 하지만 수 년 전부터 스마트 모빌리티가 유행 하면서 요즘은 길에서 스마트 모빌리티를 타는 사람들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하지만 몇몇 스마트 모빌리티는 익숙해지기까지 시간이 필요한데, 전동 킥보드는 별다른 적응기간 없이 쉽게 익힐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존바이시클 또한 누구나 손쉽게 탈 수 있는 전동 킥보드다.

 

990,000원(라이트) | www.john-bicycle.com

 

 

단단해 보이는 외형

존바이시클의 첫인상은 튼튼함이다. 옆에서 봤을 때 넓은 형태의 핸들기둥부터 여유로운 발판 등 전체적으로 상당히 튼튼한 느낌을 전해주고 있다. 존바이시클은 전형적이고 전통적인 킥보드의 형태를 취하고 있다. 앞뒤 두 개의 바퀴 사이에는 발판이 있고, 앞쪽에는 핸들기둥이 세워져 있다.

 

 

핸들 기둥 제일 윗부분에는 핸들이 있는데, 핸들이 상당히 길어서 편안한 주행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핸들의 양쪽에는 레버가 하나씩 있고, 왼쪽 핸들에 있는 긴 레버는 제동을 위한 브레이크 레버다. 오른쪽 핸들에 있는 작은 레버는 가속 레버인데 작은 계기판에 연결되어 있다. 핸들은 부드러운 소재로 감싸져 있어서 그립감이 뛰어나다.

 

 

단단해 보이는 첫인상에 가장 큰 영향을 주고 있는 발판은 그 폭이 성인이 두 발을 여유롭게 올려둘 수 있을 정도의 넓이인 22cm로 설계되어 상당히 편안하며 안정감 있는 탑승이 가능하다. 외형상으로만 단단해 보이는 것이 아니라 존바이시클은 특수 알루미늄 합금 소재로 만들어져 내구성이 뛰어나며, 최대 하중 100kg에 이르기 때문에 다소 몸집이 있는 성인이라도 문제없이 탈 수 있다.

 


 

 



편리한 구조

존바이시클은 제동과 가속을 위한 배선이 핸들 기둥 안쪽으로 숨겨져 있어서 깔끔하다. 핸들 기둥은 퀵릴리즈 레버를 통해 높이를 간단하게 조절할 수 있으며, 5단계로 높이를 조절할 수 있어서 키가 큰 사람부터 키가 작은 탑승자까지 모두가 편안하게 사용할 수 있다. 최소 높이로 조절했을 때에는 약 98cm이며, 최대 높이는 약 115cm이다.

 




이동 수단의 가장 중요한 점은 얼마나 잘 달리는지 보다는 얼마나 잘 멈추는지에 있다. 이런 관점에서 존바이시클은 고성능의 디스크 브레이크를 채택해서 안전에 가장 필수적인 제동 능력을 확보하고 있다. 또한 브레이크 센서를 통해 브레이크가 동작하는 즉시 모터의 동력을 차단해 더욱 확실하고 안전하게 멈출 수 있다.

 

 

존바이시클의 앞바퀴에는 유압 스프링을 장착해서 불규칙한 노면으로부터 전해지는 충격을 흡수하기 때문에 오랜 주행에도 탑승자가 느끼는 피로감을 감소시킨다. 타이어는 전륜과 후륜 모두 10인치에 폭 2.50의 고급 타이어를 사용해서 주행에 안정감을 더하고 있다.

 

 

 

 

안전제일 설계

전동 킥보드를 타다 보면 야간에 타게 되는 일도 생긴다. 이럴 때 별도의 플래시를 장착해서 사용하는 경우도 많은데, 만일 플래시를 미리 준비하지 못했다면 상당히 위험해진다. 조명은 앞에 있는 장애물을 확인할 때에도 필요하지만, 맞은편에서 오는 상대방에게 내 위치를 알려주는 중요한 역할도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존바이시클에는 기본적으로 라이트가 부착되어 있어서 따로 준비할 필요가 없다. 존바이시클의 브레이크가 있는 핸들에 라이트를 켜고 끌 수 있는 버튼이 있어서 이를 이용해서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 또한 후방에도 붉은색 LED가 켜지기 때문에 뒤쪽에서 오는 상대방 역시 내 위치를 파악할 수 있다.

 





전동 킥보드나 스마트 모빌리티는 충전식 배터리를 사용하는데, 간혹 이 배터리가 충전 중 또는 사용 도중 폭발하는 사고가 뉴스로 전해지기도 한다. 이런 경우 대부분 인증받지 않은 저가형 중국산 배터리를 사용한 경우가 많은데, 존바이시클에는 배터리 폭발에 대한 걱정 없는 LG 및 삼성 배터리를 사용해 신뢰도를 높였다. 또한 배터리를 교체할 수 있는 구조를 채택해 여분의 배터리만 준비되어 있다면 내장 배터리가 충전될 때까지 기다릴 필요 없이 배터리를 바꿔서 곧바로 사용할 수 있다.

 

 

크루즈 컨트롤까지

존바이시클 전동 킥보드는 핸들 기둥을 간단하게 접을 수 있어서 보관 시 공간을 적게 차치하며, 원터치 폴딩 방식의 핸들바로 핸들까지 간단하게 접고 펼 수 있어서 휴대성이 뛰어나고 공간 활용도 우수하다. 접었을 때의 크기는 가로 112cm에 높이 52cm에 불과하다.

 




존바이시클의 LCD 디스플레이 계기판은 백라이트가 내장되어 있어서 어두운 곳이나 야간에도 시인성이 우수하다. 계기판에서는 속도와 주행거리, 배터리 상태 등을 확인할 수 있고, 모드 등의 설정도 가능하다. 속도의 경우 3단계로 조절할 수 있기 때문에 아직 전동 킥보드가 익숙하지 않은 초보자나 고속 주행이 위험할 수 있는 어린이가 탑승할 경우 저속으로 사용하고, 좀 더 빠른 속도를 원하는 숙련자는 고속주행을 선택할 수 있다. 최고속도는 시속 45km로 상당히 빠르다. 존바이시클은 라이트와 프로, 프로플러스 세 가지 모델로 나뉘는데, 프로 모델 기준으로 주행거리가 70~80km 가량이기 때문에 가벼운 레저용은 물론이고 출퇴근 용도로도 부족함이 없다. 뿐만 아니라 지정한 속도로 계속 주행하는 크루즈 컨트롤 기능도 제공해 장거리 직선 코스나 막힘없는 곳에서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전동 킥보드는 보통 가속 레버를 당겨서 출발하는 제로 스타트 기능만 제공하는 경우가 많은데, 존바이시클의 경우 레버로만 가속하는 제로 스타트뿐만 아니라 수동 킥보드처럼 발로 밀치며 출발하는 킥앤고까지 지원해 좀 더 안전하고 부드러운 출발이 가능하다. 또한 제로 스타트를 이용할 때에도 레버를 당겼을 때 갑자기 급가속되는 상황을 방지하기 위해 부드러운 출발 설정도 가능해서 어떠한 경우에도 안전을 우선시하고 있다 

 

 

 

 



제원표


 

 

안전이 최우선, KC 인증의 높은 신뢰도


 

존바이시클 전동 킥보드를 실제로 탑승해보면 접이식 구조임에도 불구하고 유격이 거의 없으며, 탑승감도 상당히 부드럽다. 특히 발판이 넓어서 두 발을 모두 올려두었을 때 상당히 여유롭다. 킥앤고나 부드러운 출발 설정으로 안전장치도 마련되어 있으며, 가장 중요한 제동능력이 상당히 뛰어나다. 경사도 거뜬하게 오를 수 있는 강력한 모터와 긴 주행거리 및 빠른 속도는 직장인의 출퇴근 용도로도 충분히 활용할 수 있는 수준이다. 무엇보다 국가공인 인증기관의 인증을 받은 믿을 수 있는 국내 기술로 만든 제품이라는 점이 존바이시클을 추천할 수 있는 중요한 요소라고 할 수 있다.

 

 


글 : 원수연 기자 press@appstory.co.kr

'좋아요'를 누르시면 제일 빠른 IT소식을 전달해 드립니다.

  • 카카오톡

앱스토리몰 친절 톡 [채팅 상담] 상담하실 분야를 선택해주세요. 전문 상담원이 친절히 답변 드리겠습니다.

앱스토리몰 회원 여부 체크 모달창

친절톡 상담원이 접속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