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좋아요 클릭하고 픽스 프라임 넥밴드 이어폰 받자!

앱스토리 매거진 리뷰 메뉴에 대한 컨텐츠

리뷰 내용과 배너

생각보다 유용한 스마트 프린터, 망고슬래브 네모닉

기사 입력시간 : | 원수연 기자

가장 객관적이고 투명한 it 매체 앱스토리

요즘은 해외 전시회에서 국내 업체의 수상 소식이 자주 들려오고 있다. 올해 초 CES에서도 몇몇 국내 업체의 수상 소식이 전해졌는데, 그중 하나는 상당히 심플해 보이면서도 독특한 프린터였다. 네모닉이라는 이름의 이 프린터는 네모난 모양과 기억을 돕는 연상기호라는 뜻의 'mnemonic'이라는 단어의 중의적인 표현으로 만들어진 것으로, 간편하면서도 새로운 형태의 인쇄물을 출력해준다. CES는 어떤 점을 높이 사서 네모닉에게 최고혁신상을 수여했을까? 직접 살펴보면서 특징을 알아보자. 

 

www.mangoslab.com | 미정

 

 

메모용지를 쌓아둔 듯한 외형

 


네모닉은 패키지부터 색다르다. 정육면체에 가까운 골판지 박스에 담겨있는 네모닉의 구성품으로는 네모닉 본체와 전원 어댑터, 전원 케이블, USB 케이블, 사용설명서, 그리고 전용 카트리지 하나로 이루어져 있다. 포장 박스의 겉에 붙어있는 스티커에 제품에 대한 자세한 설명이 인쇄되어있는 점이 이채롭다.

 

네모닉 본체는 가로 세로 약 11cm에 높이 9cm의 박스 형태로, 윗면은 평평하지 않고 살짝 물결치듯이 곡면으로 이루어져 있다. 마치 가로 세로 11cm의 접착식 메모지를 표현한 듯한 네모닉 본체의 디자인이 기능을 함축해서 보여주는 듯하다.

 

 

네모닉 본체 윗면에는 가로로 길게 구멍이 나있는데, 이 부분은 용지 배출구이다. 용지 배출구 앞쪽으로 오른쪽 구석 부분이 따로 분리되어있는데, 여기는 디스펜서 버튼이다. 네모닉에 있는 전원 버튼 이외에는 거의 유일한 버튼이라고 할 수 있겠다.

 


 

앞면의 오른쪽 하단 구석에는 두 개의 LED 인디케이터가 있는데, 전원 연결 상태와 작동 상태, 용지 색상 등을 알려준다. 네모닉의 왼쪽 측면에는 아래쪽으로 내릴 수 있는 레버가 보인다. 이 레버를 내리면 네모닉 본체 윗부분이 열리게 된다. 

 

 

뒷면에는 USB 포트와 전원 커넥터, 리셋 버튼과 전원 버튼이 있다. 제조사의 설명에 의하면 전원 버튼의 위치도 그냥 아무 데나 넣어둔 것이 아니라 본체를 뒤로 돌리지 않고 뒷면에 손을 뻗었을 때 자연스럽게 손가락이 닿는 곳에 위치했다고 한다.

 

 

바닥면에는 미끄러짐을 방지하는 고무발이 네 모퉁이에 붙어있고, 중앙에는 제품명과 시리얼 넘버, 인증 마크 등이 인쇄되어있는 스티커가 부착되어 있다.

 


 

 



전용 카트리지 사용

네모닉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준비가 필요하다. 우선 전원 연결을 하고 전용 카트리지를 준비한다. 다음은 측면의 커버 레버를 아래쪽으로 눌러서 윗면 커버를 열어준다. 그다음에 본체 안쪽에 카트리지를 넣어주어야 하는데, 카트리지에 튀어나와있는 작은 손잡이를 잡고 넣어주면 된다. 카트리지의 정확한 장착 위치는 카트리지에 나있는 작은 화살표와 본체 안쪽에 있는 작은 화살표 표식이 서로 마주 보도록 하면 된다.

 


 

카트리지를 본체 안쪽에 넣은 후 두루마리 형태로 말려있는 전용 용지를 약간 풀어서 끝부분은 커버의 종이 배출구로 빼낸 후 커버를 닫으면 된다. 마치 두루마리 화장지를 박스에 넣고 사용하기 편하게 끝을 바깥으로 빼낸 듯한 모습이 된다.

 




이런 상태에서 전원을 켜면 종이 배출구로 살짝 뽑아둔 용지는 곧 자동으로 잘려나간다. 네모닉은 평상시 용지가 살짝 나와있는 모습이 아니라 용지가 전혀 노출되지 않은 상태로 있게 된다.

 

 

잉크가 필요 없는 감열지

네모닉은 감열지를 사용한다. 감열지는 우리가 흔히 은행이나 관공서에서 순번 대기표로 받거나 음식점이나 편의점 등에서 영수증으로 받는 용지이다. 용지에 특수한 화학물질을 입혀서 열을 가하면 그 부분만 검게 변하기 때문에 잉크나 토너를 사용하지 않고 용지와 감열식 프린터만으로도 인쇄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으며, 프린터의 크기를 작게 만들 수 있다. 네모닉도 그러한 특징을 이용해서 크기가 작으면서 내부 구조가 지극히 간단하고, 내부 공간 역시 대부분 말려있는 용지가 차지하고 있을 뿐이다.

 

 

사용법은 간단하다. 스마트폰에 네모닉 전용 앱을 설치한 후 네모닉과 스마트폰을 무선으로 연결하고 출력만 하면 된다. 무선 연결은 블루투스를 이용하게 된다. 전용앱에서는 손글씨는 물론이고 타이핑과 그림 불러오기, 사진 촬영 후 인쇄도 지원한다. 인쇄할 내용을 띄우고 인쇄 버튼을 누르면 네모닉의 LED 인디케이터가 3초에서 5초가량 깜빡이다가 곧 인쇄를 시작하는데, 감열식이기 때문에 인쇄 자체는 순식간에 끝난다. 인쇄가 끝나면 용지를 영수증처럼 뜯어내는 것이 아니라 자동으로 깔끔하게 잘린다. 

 

 

전용 앱은 달력, 메모, 기호 등의 템플릿도 사용할 수 있으며, QR코드와 바코드를 생성해서 출력할 수도 있다.

 




 

 

어디에나 부착

자, 여기까지는 이미 시중에 출시된 감열지 이용 미니 프린터들과 크게 다르지 않다. 하지만 인쇄 결과물을 자세히 보면 확연히 다른 점을 발견할 수 있다. 앞서 설명에서 네모닉은 감열지를 사용하지만 POS 기기에서 쓰는 일반 감열지가 아니라 전용 카트리지를 사용한다고 밝힌 바 있다. 물론 장착의 편의성이라는 측면도 있지만 전용 카트리지를 쓰는 이유는 용지가 다르기 때문이다. 네모닉 전용 용지는 감열지 뒷면 한쪽이 접착식으로 되어있어서 손쉽게 벽에 붙였다가 떼어낼 수 있는 접착식 메모지와 똑같이 어디에나 붙여둘 수 있다. 

 

 

인쇄된 결과물을 보면 일부분이 나머지 부분과 달리 반짝반짝 광이 나는 것을 발견할 수 있는데, 두루마리형으로 말려있을 때 용지의 접착면이 아래에 있는 용지에서 쉽게 떨어지도록 하는 용도이다. 즉, 일반적인 스티커 뒷면에 붙어있는 노란색 이형지와 같은 역할을 하는 것이다. 

 

 

 

 



스마트폰 없이도 출력 가능

네모닉은 스마트폰과 블루투스로 연결해서 사용할 수도 있고, PC와 USB를 이용한 유선 연결로도 사용할 수 있다. 하지만 스마트폰이나 PC 없이도 인쇄할 수 있는 기능도 갖추고 있다. 전원이 연결된 상태에서 윗면 구석에 있는 디스펜서 버튼을 2초 이상 길게 누르면 가장 마지막에 출력한 내용을 다시 인쇄할 수 있는 것이다. 또한 자주 반복적으로 인쇄할 내용을 앱에서 템플릿으로 지정해서 네모닉으로 전송할 수 있는데, 이렇게 네모닉 본체에 저장한 내용은 언제 어디서나 스마트폰 없이도 디스펜서 버튼을 누르기만 하면 인쇄된다. 자신의 명함이나 홈페이지의 QR코드를 템플릿으로 지정해두면 유용하게 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제원표


 

 

개인용으로도, 업무용으로도 유용


 

네모닉은 스마트폰에 저장한 메모를 출력해서 붙여놓을 때도 편리하고, 악필이라 접착 메모지에 손글씨를 써서 붙이기 꺼려하는 사용자에게도 유용하다. 또한 회의 때 나온 아이디어를 각자가 블루투스로 연결, 인쇄해서 나눠가질 수도 있는 등 활용도를 충분히 넓힐 수 있다. 감열지의 특성상 컬러 출력이 불가능하다는 점이 아쉽지만, 그 특성으로 인해 작은 크기가 가능하고 인쇄 비용이 저렴하며 유지 보수가 간편하다는 크나큰 장점을 제공하기 때문에 아쉬움을 충분히 상쇄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다음 버전에서는 배터리를 내장해 휴대용으로 나온다면 활용도를 더욱 넓힐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글 : 원수연 기자 press@appstory.co.kr

sns 공유하기 버튼

최신 IT 정보가 궁금하시면 CLICK

    오늘의 HOT 뉴스, 이거 보셨어요?

      많이 본 리뷰기사

        오늘의 동영상 기사

          앱스토리몰 친절 톡 [채팅 상담] 상담하실 분야를 선택해주세요. 전문 상담원이 친절히 답변 드리겠습니다.

          앱스토리몰 회원 여부 체크 모달창

          친절톡 상담원이 접속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