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좋아요 클릭하고 픽스 프라임 넥밴드 이어폰 받자!

앱스토리 매거진 포커스 메뉴에 대한 컨텐츠

뉴스 내용과 배너

2017년 4대 제조사 SWOT분석 - 팬택 편

기사 입력시간 : | 원수연 기자

가장 객관적이고 투명한 it 매체 앱스토리

관련기사

2017년 SWOT 분석 - 삼성전자 편

2017년 SWOT 분석 - 애플 편

2017년 SWOT 분석 - LG전자 편

 

2017년 국내 스마트폰 시장은 예전만큼은 아니지만 지난해보다는 좀 더 다양성이 확보되지 않을까 예상된다. 한동안 국내 제조사뿐만 아니라 해외 제조사까지 다양한 제조사가 국내 시장에서 경쟁했지만 삼성과 LG 등 국내 제조사의 약진과 애플의 인기에 경쟁력이 크게 떨어진 모토로라와 HTC, 블랙베리 등이 국내 시장에서 철수한 이후 애플을 제외한 삼성과 LG, 팬택 등 국내 제조사들만이 활동하던 국내 스마트폰 시장이 올해는 중국 제조사의 진출이 더욱 활발해지면서 좀 더 다양한 제조사의 제품들을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여전히 시장은 삼성과 애플, LG의 중심으로 돌아갈 것으로 보인다. 앱스토리는 방금 언급한 3사와 또 하나의 국내 제조사인 팬택까지 포함해 4개사의 강점(Strengths)과 약점(Weakness), 기회(Opportunities)와 위협(Threats) 요인을 체크하는 SWOT 분석을 통해 2017년 국내 스마트폰 시장을 전망해보기로 했다.

 

 

STRENGTHS(강점)

 

국내 스마트폰 제조사는 삼성전자와 LG전자 두 기업만 있는 것이 아니다. 한 때 국내 제조사 2위의 위치까지 갔던 팬택이 아직 남아있다. 팬택은 기업 자체가 완전히 사라질 뻔한 위기를 지나 다시 일어섰으며, 거대기업 사이에서 기술력으로 어렵게 살아남고 있다는 이미지로 오히려 국내 스마트폰 시장의 다양성 확보와 국내 기업의 생존 등의 이유로 소비자들은 팬택의 성공을 바라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런 기대를 업고 2년만에 다시 일어서 출시한 것이 바로 팬택 스카이 아임백이다.

  

  

사실 그 이전부터 팬택은 기술력에 있어서는 좋은 평가를 받아왔다. 특히 남들이 시도하지 않는 신기술을 우선 채택하는 것으로 유명했는데, 5천 건에 가까운 특허가 기술력을 단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또한 국내 최초의 카메라폰 출시나 국내 최초 지문인식 기능 채택 등 뛰어난 기술력과 다양한 특허를 갖추고 있다.

 


WEAKNESS(약점)

하지만 현재 팬택은 상당히 심각한 자금난에 시달리고 있다. 2년만에 어렵게 출시한 스카이 아임백은 저렴한 출고가에 독특한 디자인, 그리고 무선 충전기 겸용 블루투스 스피커를 함께 제공하는 파격적인 조건에도 불구하고 판매 목표를 크게 밑도는 실적을 기록했다. 팬택의 재기를 염원하는 뜨거운 국민들의 성원은 있었지만 그 것이 판매량으로 이어지지는 못했다. 파산 직전의 팬택을 인수한 쏠리드-옵티스 컨소시엄의 정준 대표가 운영하는 쏠리드 역시 자금난에 시달리다가 얼마 전 어렵게 자금을 수혈하기는 했지만, 여전히 힘든 상황이다. 그렇기 때문에 팬택 역시 신제품 출시에 대한 기대 또한 하기 힘들다.

  

  

 



OPPORTUNITIES(기회)

현재로써는 팬택이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서 점유율을 높이고 신모델을 내놓은 등의 기대를 하기에는 어렵다. 하지만 팬택 스스로도 이러한 방향보다는 사물인터넷이나 웨어러블 디바이스 등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으로 방향을 바꾸어갈 방침을 공개한 바 있다. 그렇기 때문에 현재는 팬택이 국내에 새로운 스마트폰을 내놓는 것보다는 동남아를 중심으로 한 정보통신기술 관련 사업을 추진하면서 이후를 도모하는 것이 가장 현명한 방법이 될 것으로 보인다.

  

  

 

THREATS(위협)

파산 직전까지 갔던 팬택은 쏠리드-옵티스 컨소시엄에 인수되면서 한숨 돌리기는 했지만 여전히 불안한 상태이다. 실질적으로 팬택을 소유하고 있는 쏠리드의 운영 상황에 크게 영향을 받는 구조이며, 팬택 자체로도 이미 자본잠식 상태이기 때문이다. 현재는 기본적인 고정비에 아임백 뒤를 이을 신모델 연구개발비용까지 들어가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부채는 계속해서 늘어날 전망이다. 이런 상황에서 최대한 빨리 돌파구를 찾지 못한다면 결국 쏠리드-옵티스 인수 이전의 상황으로 다시 돌아가게 될 최악의 상태를 맞을 수도 있다. 물론 특허권 등 다양한 지적재산권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해외 업체와의 제휴 등을 통해 자본을 유치하거나 정보통신기술 관련 제품 수출로 적자폭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관련기사

2017년 SWOT 분석 - 삼성전자 편

2017년 SWOT 분석 - 애플 편

2017년 SWOT 분석 - LG전자 편

 


글 : 원수연 기자 press@appstory.co.kr

  • 앱스토리 매거진 최신 IT뉴스 받기
  • 이 기사가 유익하다면 좋아요!

  • 카카오톡